김태형 감독 “김재환 홈런 결정적…현도훈도 역할 이상 해줘” [MK톡톡]

[ MK스포츠 야구 ] / 기사승인 : 2021-10-17 21:52:25 기사원문
  • -
  • +
  • 인쇄
두산 베어스가 좋지 않은 흐름을 끊었다. 캡틴 김재환이 결승 3점 홈런을 때리고, 대체 선발 현도훈이 기대 이상으로 호투했다.

두산은 17일 잠실에서 열린 KIA타이거즈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5-2로 승리, 3연패에서 탈출했다.

이 경기 승리로 두산은 더블헤더 1차전 이후 5위로 내려갔다가 다시 4위를 탈환했다. 연패 탈출로 한 숨을 돌릴 수 있는 상황이 됐다.

이날 더블헤더에 앞서 외국인 선수 워커 로켓이 미국에서 팔꿈치 뼛조각 수술을 받아야 한다는 소식을 전했던 두산은 선발진의 힘이 빠진 상황. 이런 가운데 더블헤더 2차전 선발로 나선 현도훈이 5이닝 2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다. 캡틴 김재환은 1-2로 뒤진 6회말 역전 3점포를 터트렸다. 자신의 프로 통산 1000안타 기록이기도 했다.

경기 후 김태형 감독은 “4번타자 김재환의 역전 3점 홈런이 결정적이었다. 아울러 1000안타 달성도 축하한다”며 “선발로 씩씩하게 공을 던진 현도훈도 자신의 역할 이상 해줬다”고 선수들을 칭찬했다.

이어 “추운 날씨에 더블헤더 치르느라 고생한 야수들과 중간투수들에게도 수고했다고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잠실(서울)=안준철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