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북도당, 포항지진 책임자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벌 촉구

[ 대구일보 ] / 기사승인 : 2021-08-02 15:17:22 기사원문
  • -
  • +
  • 인쇄
더불어민주당 경북도당은 2일 정부가 최근 2017년 발생한 포항지진의 원인이 지열발전소로 인한 촉발지진이라고 공식 발표한 것을 두고 “포항지진 책임자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 엄벌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경북도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번 정부의 발표는 2018년 3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정부를 배제한 지질학회 전문가들로 구성된 조사단이 이명박 정부 당시 추진된 지열발전소로 인해 촉발됐음을 규명한 이후 이를 재확인한 결과”라며 “‘이번 조사에서 조사위원 전원이 민간인으로 구성됐다는 점에서 결과에 대한 공정성과 객관성을 더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진상조사 결과를 존중하며 넥스지오 컨소시엄 참여기관은 물론 주무기관 관계자 모두에 대한 수사기관의 철저한 수사와 엄벌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어 “이명박 정부 당시 부지선정자문위원회에 조사 대상이었던 넥스지오 컨소시엄 관계자 다수가 참여하게 된 배경, 시추를 시작했을 당시부터 단층암으로 보이는 시료들이 많았음에도 이를 묵인하고 박근혜 정부시절이던 2015년 11~12월 3천800m 부근에 단층대의 존재를 확인했음에도 숨기려한 의혹에 대해서도 충분한 조사가 필요함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다음해 2016년 1~9월 총 5차례 물주입 실시후 진도 2.1이상의 미소지진이 발생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보고하지 않았던 점과 2016년 12월26일 진도 1.7이상이면 포항시와 전담기관에 보고해야 하던 보고기준을 진도 2.5이상으로 완화시킨 과정에 대해서도 수사가 필요하다”고 했다.

경북도당은 “포항지진이 발생되기 7개월 전인 2017년 4월15일 계속된 물주입으로 진도 3.1 규모의 지진이 발생되었음에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경위와 지열발전사업과 유발지진의 연관성에 대한 정보제공을 요구하는 등 적극적인 대처가 부족했던 포항시에 대해서도 과실유무를 따져야 할 것”이라도 했다.

마지막으로 “이 모든 과정은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 벌어진 일들”이라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모든 의혹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할 것을 다시한번 촉구한다”고 역설했다.

이혜림 기자 lhl@idaegu.com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