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서울경제 ]

백악관 ‘반도체 회의’ 참석한 기업들 “땡큐, 바이든”

백악관 ‘반도체 회의’ 참석한 기업들 “땡큐, 바이든”
삼성전자 북미총괄 대외협력 트위터 캡처

삼성전자를 포함해 미국 백악관 ‘반도체 화상회의’에 참석한 반도체 기업들이 미 정부에 감사의 메시지를 전하며 회의 참석 소감을 밝혔다.


삼성전자는 14일 북미총괄 대외협력 트위터를 통해 “첨단 반도체 산업 발전을 위해 업계와 대화의 기회를 만들어준 조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정부 관계자들께 감사한다”고 남겼다.


이어 “삼성전자는 고객들께 세계 최고의 첨단 반도체를 공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미 연방정부와 의회가 함께 반도체 제조와 연구개발에 필수적인 500억달러 지원을 논의 중인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미국 백악관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의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글로벌 기업 19개 사를 초청한 가운데 반도체 화상회의를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최시영 파운드리사업부장(사장)이 참석했다.


마이크론과 글로벌 파운드리 등 당시 회의에 참석한 다른 반도체 기업들도 백악관을 언급하며 회의에 초대된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표했다. 마이크론은 공식 트위터를 통해 “백악관 반도체 회의에 참석할 기회를 받아 감사하다”며 “미국 인프라와 반도체 리더십 강화를 위한 바이든 대통령의 일자리 정책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마이크론은 미국 반도체 공급망의 안정성과 탄력성을 강화하고 마이크론의 인프라를 현대화하기 위해 미국 행정부와 의회, 고객들과 협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글로벌 파운드리 역시 트위터를 통해 “반도체 공급을 위한 백악관 회의에 참석하게 돼 영광”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과 애리조나, 뉴욕 등 3곳을 후보지로 놓고 미국 반도체 공장 추가 증설을 검토하고 있으며 지방정부와 인센티브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서울경제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경제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