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외화배달ㆍ해외유학생송금서비스' 12월부터 실시

이투데이 2019-12-03 12:00:06


[이미지 크게 보기]

[이투데이 이재훈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외화배달서비스’와 ‘해외유학생 송금서비스’를 12월 2일부터 실시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외화배달서비스’를 이용하면 우체국 스마트뱅킹이나 인터넷뱅킹으로 외화 환전을 예약하고 환전된 외화를 원하는 날짜에 우편으로 배달을 수 있다. usd(미국), jpy(일본), eur(유로), cny(중국) 등 4개 주요통화를 100만 원 이하 금액까지 이용할 수 있다.

‘해외유학생 송금서비스’를 이용하면 송금액의 제한 없이 해외유학생에게 송금할 수 있다. 전국 8개 우체국에서 6개월간 시범운영한다. 시범운영 기간 중 40%의 환율우대 혜택을 받을 수 있고 송금액에 관계없이 1만원의 수수료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시범운영 후에는 전국 우체국에서 해외유학생송금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가 확대되면 가까운 금융기관이 없어 해외유학송금이 어려웠던 고객도 우체국에서 편리하게 송금할 수 있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이번 외화배달서비스와 해외유학생 송금 서비스로 누구나 편리한 외환서비스를 받을 수 있길 바란다”며 “서비스 확대로 더욱 많은 사람들이 환전, 송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외화배달서비스’와‘해외유학생 송금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전국 우체국, 우체국예금 고객센터, 우체국예금보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프로필]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
우정사업본부, ‘우체국100일+주머니통장’ 출시
우정사업본부, 2020년 ‘쥐의 해(경자년)' 연하 우표 발행
'우체국택배' 서비스 최고, '천일'은 최하…"택배기사 불친절 개선" 지적
우정사업본부, 더 쉽고 빠르게 ‘우체국 스마트뱅킹’ 새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