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타리카 "벤투호 점유율 비해 실속 부족"

[ MK스포츠 축구 ] / 기사승인 : 2022-09-26 07:58:19 기사원문
  • -
  • +
  • 인쇄
세계랭킹 28위 한국이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을 앞두고 치른 평가전 상대팀 언론으로부터 ‘공을 오래 가지고 있는 만큼 결과를 내지 못한다’고 지적받았다.

23일 한국은 세계랭킹 34위 코스타리카와 A매치를 2-2로 비겼다. 코스타리카 일간지 ‘라나시온’은 “한국은 속도와 점유율에서 우위를 점했다”면서도 “손흥민(30·토트넘)이 직접프리킥으로 동점골을 넣었지만, 필드 플레이 실효성은 떨어졌다”고 평가했다.

홈팀 한국은 ▲점유율 57%-43% ▲슛 19-8 ▲유효슈팅 7-4로 몰아붙였다. 후반 35분 코스타리카 골키퍼가 퇴장당하는 호재도 있었다. 그러나 손흥민이 후반 40분 득점하지 않았다면 1-2로 질뻔했다.

‘라나시온’은 “어떤 팀이 더 골을 넣기에 유리한 상황을 만들려 했고, 이를 실행했느냐를 따지면 (그 대답이) 한국은 아니다. 결과적으로 손흥민이 코스타리카전 패배 위기에서 구해냈다. 2021-2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공동득점왕다운 모습이었다”며 덧붙였다.

효율성 부족을 꼬집었지만, 경기력 자체를 부정적으로 본 것은 아니다. ‘라나시온’은 “전반 한국은 매우 강한 압박, 볼 소유 능력, 악마 같은 속도의 공격으로 코스타리카를 맞아 경기를 주도했다. 손흥민은 끊임없이 공을 찾아 적극적으로 플레이했다”고 호평했다.

‘라나시온’은 “황희찬(26·울버햄튼)은 빠른 윙플레이와 강력한 슛으로 전반 28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파울루 벤투(53·포르투갈) 감독은 코스타리카를 상대로 득점력에 대한 자신감은 지켰다”며 한국 공격력을 인정했다.

[강대호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포토 뉴스야

랭킹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