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서울신문 ]

‘올림픽이 보여요’…女유도 박다솔, 아시아선수권 금메달

한국 여자 유도 대표팀의 박다솔(순천시청)이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을 거의 손에 쥐었다.

박다솔은 6일(현지시간) 키르기스스탄 비슈케크 가즈프롬 스포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1 아시아-오세아니아 유도선수권대회 여자 52㎏급 결승에서 디요라 켈디요로바(우즈베키스탄)를 상대로 안다리걸기 절반승을 거뒀다.

박다솔은 이번 대회 금메달로 올림픽 랭킹포인트 412점을 획득해 올림픽 랭킹이 24위에서 17위로 뛰었다. 도쿄올림픽은 오는 6월 28일 기준으로 국제유도연맹(IJF) 올림픽 랭킹 체급별 상위 18위에 들거나 대륙별 올림픽랭킹 체급별 1위를 차지해야 출전할 수 있다. 그러나 나라별로 체급당 1명만 출전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박다솔은 실질적으로 14위에 해당한다. 대륙별 선수권이 진행 중이고 6월 세계선수권이 남아 있어 좀 더 지켜보기는 해야 한다.

한국 유도는 대회 첫 날 박다솔의 금메달을 비롯해 여자 57㎏급 김지수(경북체육회)와 남 66㎏급 안바울(남양주시청)이 은메달, 같은 체급 김임환(한국마사회)과 남자 60㎏급의 이하림(한국마사회)이 동메달을 따내며 종합 2위에 올랐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서울신문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스포츠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