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닷컴 뉴스

[ 이투데이 ]

중기부, 유망 소상공인 ‘착한 프랜차이즈’로 키운다

[이투데이 이다원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가 우수 소상공인의 프랜차이즈화와 중소 가맹본부를 지원하는 ‘2021년 상생협력 프랜차이즈 지원사업’ 신청을 받는다고 24일 밝혔다.

신청 기간은 다음달 17일까지다.

상생협력 프랜차이즈 지원 사업은 성장 잠재력이 큰 유망 소상공인과 중소 가맹본부를 발굴해 브랜드ㆍ디자인 등의 초기 사업화와 마케팅ㆍ스마트화 등의 성장지원을 통해 기업화를 촉진하는 사업이다.

중기부는 소상공인ㆍ중소 가맹본부를 창업 초기ㆍ성장ㆍ대표 브랜드 등 3단계로 분류하고 맞춤형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업종별 성격과 성장 수준을 고려해 단계별 지원전략을 수립하는 방식을 통해서다.

올해 중기부는 총 9개사를 선정할 계획이다. 초기 단계의 경우 5개사에 최대 3000만 원을, 성장 및 대표브랜드 단계 4개사에는 최대 5000만 원을 지원한다.

사업화 지원 분야는 BM분석, 브랜딩ㆍ디자인, 생산설비 구축, 마케팅, 서비스플랫폼 구축, 해외진출 등 프랜차이즈화에 필요한 것들로 꾸려졌다.

소상공인과 중소 가맹본부라면 신청할 수 있으며 초기 단계는 창업 1~3년 이하 비외식업종으로 한정된다. 성장단계는 창업 4~10년 이하 가맹본부로 가맹점 50개 미만인 경우다.

사업에 지원하는 가맹본부는 정보공개서 등에 가맹점과의 상생발전 관련 내용을 의무적으로 제시해야 한다. 비용절감, 최저수익 보장, 마케팅 지원, 지분참여 등 다양한 모델을 제시할 수 있다.

선정 평가는 혁신성, 성장 가능성과 상생협력 활동 등에 대해 서면 및 대면평가로 이뤄진다. 공정거래위원회 상생협력 우수 업체라면 가점을 부여받을 수 있다.

상세 내용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소진공)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석희 중기부 소상공인경영지원과장은 “혁신적인 사업모델을 가진 소상공인이 프랜차이즈 기업으로 발돋움해 기업으로 성장하는 성공 스토리는 다른 소상공인에게 큰 희망이 된다”며 “향후 이러한 가맹본부 뿐만 아니라 창의적인 가맹점주를 지원하는 사업도 신설해 프랜차이즈 사업 전반에 혁신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이다원 기자 leedw@etoday.co.kr

이투데이 인기 기사 해당 언론사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경제 인기 뉴스

많이 본 뉴스

실시간 속보